노승재 시의원, 풍납동 주택정비사업 시굴·발굴비용 지원대책 마련해야

작성일 : 2021-09-11 15:05 수정일 : 2021-09-11 15:09

노승재 서울특별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1)은 서울시의회 제302회 임시회 문화본부 업무보고에서 현안질의를 통해 풍납동 토성 내부 3권역의 주택정비사업 추진 시 시굴·발굴비용 지원을 위해 문화재청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조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그동안 풍납동 일대는 2015년 개정된 권역별 보존관리 기준에 따라 대지면적 792가 넘는 정비사업 진행 시 주민(시행자) 부담으로 발굴조사를 진행해 왔다.

 

반드시 거쳐야 하는 발굴 비용이 면적에 따라 1,000기준 15,000만 원, 1기준 6억 원 이상으로 막대한 비용이 소요됨으로써 원활한 주택 정비사업 추진에 큰 걸림돌로 작용해 왔다.

 

문화재로 인한 풍납동 주민의 애환을 해소하고자 20205풍납토성 보존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되고 20216월부터 시행된 동법 시행령 주민지원사업의 세부내용보존·관리구역 내 시굴·발굴사업을 포함시킴에 따라 풍납동 일대에서 주택 신축이나 소규모 재건축 등 정비사업을 진행할 때 문화재 발굴비용 전액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노 의원은 풍납토성 보존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돼 시굴·발굴비용 지원근거를 마련했음에도 현재까지 시행규칙이나 종합계획수립이 마련되지 않아 2022년도 문화재청의 국비확보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서울시의 예산확보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하고 서울시가 주도적으로 나서서 문화재청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현재 풍납동에서 추진 중인 주택정비사업에 차질이 없도록 조속히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