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구 서울시의원,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학교 정치화’ 공세 중단해야”

작성일 : 2021-09-17 17:49

황인구 서울시의원이 지난 8일 모듈러교실이 설치된 서울대방초등학교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발언하고 있다.

 

최근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이하 미래학교)’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소통 부족이나 모듈러 교실의 안전성 문제를 넘어 이번 논란이 정치화되는 부분에 대한 교육계의 우려가 제기됐다.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황인구 의원(더불어민주당·강동4)은 지난 10()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즉각 중단을 촉구한 발언 내용에 대해 반박하고, 교육 현장을 대상으로 한 야당의 정치 공세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황 의원은 이번 미래학교 사업은 40년 이상의 노후 학교를 대상으로 시설 개축을 진행함에 있어 환경친화적이고 깨끗하며 다양한 학습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는 것으로 아파트 재건축 연한도 30년인데, 지금 미래학교 대상지는 모두 40년이 경과된 건물임에도 대안 없이 사업을 반대하면 우리 아이들을 낡은 학교에 방치하자는 이야기인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미래학교는 소위 혁신학교로 우기고 있는 퇴보 학교로 전환하기 위한 전 단계’”라는 김 원내대표의 주장에 대해서는 혁신학교의 성과에 대한 논란은 차치하고서라도 어떻게 시설 개선이 서울형 혁신학교의 사전 단계라고 주장할 수 있는지 근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황 의원은 미래학교 일환으로 추진되는 스마트교실 구축과 관련해 아동 및 청소년기 잦은 스마트 기기 노출은 학습 집중력과 두뇌 발달 저하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전문가의 우려가 있다며 비판한 부분에 대해서도 다음과 같이 반박했다.

 

황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도 태블릿PC나 스마트패드를 통해서 학습할 수 있는 디지털 교과서 도입을 대통령 공약으로 제시한 바가 있다, “학생이 요구받는 역량과 교육과정이 빠르게 확장되고 있는 상황에서 디지털교과서가 가진 장점이 분명이 존재함에도 정치적으로 디지털교과서를 폄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논란에 대해 황 의원은 미래학교 사업에 퇴보 학교 프레임을 씌우고 혁신학교를 비롯한 교육사업 전체를 무차별적으로 비난하는 일부 정치인의 행태가 부끄럽다, “이들은 헌법이 교육자치를 보장하고 있는 이유를 다시 한 번 상기하길 바라며 교육문제에 대한 정치적이고 비상식적인 비판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