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찬·안중현 교수팀, AOSpine Korea 2021 최우수학술상 수상

척추 후방감압술·추체간유합술이 하지관절 임상 결과에 대한 영향

작성일 : 2021-11-16 19:54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김용찬·안중현 교수팀이 2021710()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제2AOSpine 대한민국 학술대회(AOSpine Korea Spine Congress, 이하 KSC 2021)에서 최우수학술상인 Free Paper Award Winner를 수상했다. KSC 2021은 국제적 척추 분야 교육 및 학술 연구 단체인 AOSpine에서 개최하는 학술대회로 정형외과 및 신경외과 등 전공 제한 없이 척추 분야 연구에 대한 의사 및 연구자들이 총 망라되는 학회로 그 권위가 높게 인정되고 있다.

 

김용찬·안중현 교수팀는 퇴행성 요추 질환에 대한 환자에게 시행한 척추 후방감압술 및 추체간유합술이 하지 관절의 임상 결과에 대한 영향 (Patient-Reported Outcome of Lower Extremity Improved after Posterior Decompression and Lumbar Interbody Fusion for Degenerative Lumbar Diseases)’를 주제로 연구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척추 수술 후 척추 정렬이 회복되면서 이로 인해 하지관절의 정렬도 호전되어 결과적으로 엉덩이 및 무릎 관절에 미치는 긍정적 상호작용에 관한 내용으로 우수성과 독창성을 인정받았다. 하지 관절을 포함한 전신적인 신체 정렬과 척추의 관계에 대한 연구는 김용찬 교수팀이 수년 전부터 지속적으로 연구하는 주제 중 하나다.

 

또한, 김용찬 교수는 퇴행성 허리척추 질환을 위한 수술적 치료는 엉덩이 관절 및 무릎 관절의 상태를 개선 : 방사선적 및 임상적 증거(Surgical treatment for degenerative lumbar disease can improve the condition of hip and knee joint : Radiographic and clinical evidence)‘ 연구를 2021BMC Musculoskeletal disorders (SCI-E)저널에 게재했다. 연구를 통해 퇴행성 허리 척추 질환에 시행된 후방 감압 및 유합술은 엉덩이 관절 및 무릎 관절염으로 인한 통증을 함께 호전시킬 수 있음을 확인했다. 따라서 요추부 척추 수술을 계획할 때, 무릎관절 퇴행성 관절염의 정도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1저자인 안중현 강동경희대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척추균형을 바로잡게 되면 엉덩이와 무릎을 비롯한 하지 관절의 통증을 호전시킬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고령환자의 척추 건강 증진에 기여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교신저자인 김 교수는 경희대학교 의학과를 졸업하고 콜롬비아 의과대학 교환교수와 와싱턴대학교 의과대학 정형외과 임상 연구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척추센터장 및 정형외과장으로 진료하고 있다. 국내외 학회활동으로 대한척추외과학회지 편집위원, Asian Spine Journal 편집위원, Journal of Orthopedic Surgery 편집위원, European Spine Journal 편집위원, Spine Journal Reviewer, 대한척수학회 총무이사, 대한척추외과학회 요추연구학회 총무, 대한척추외과학회 보험위원회 위원, 대한척추외과학회 전산위원회 위원, 대한정형외과학회의료평가 윤리위원회 위원, 대한정형외과학회 임상진료지침위원회 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