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친 일상 토닥토닥…송파구, 석촌호수서 콘서트

11월 10일 ‘석촌호수 토닥토닥 콘서트’ 개최…댄스부터 재즈공연까지

작성일 : 2021-11-09 19:25 수정일 : 2021-11-09 19:37

‘석촌호수 토닥토닥 콘서트’ 리플릿 표지.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깊어가는 가을, 코로나19로 지친 구민과 관광객들을 문화로 위로하고자 석촌호수 토닥토닥 콘서트(이하 콘서트)’를 개최한다.

 

이번 무대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약 2년 만에 재개되는 대면 문화예술행사로 송파구가 주관하고 롯데월드타워·몰이 후원한다. 석촌호수의 아름다운 가을 정취를 느끼며 감동과 희망을 얻을 수 있도록 댄스팀부터 클래식, 재즈공연까지 다양한 무대가 마련된다.

 

콘서트는 11101830분에 석촌호수 동호 중앙 수변무대에서 진행된다.

 

송파구 청년예술가로 구성된 댄스팀 다원즈의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오디션프로그램 우승자인 가수 손승연의 발라드 공연, 세계적인 부부 성악가 이명희와 김동원의 공연이 이어진다. 끝으로 한국 대표 음악가들로 구성된 웅산밴드가 아름다운 재즈선율과 함께 관객들에게 선물 같은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모든 공연은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 시행에 따라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안전하게 진행될 방침이다.

 

또한, 구는 지난 1029일부터 10일간 코로나19로 무대가 줄어든 청년 예술가를 위해 석촌호수를 무대로 버스킹을 이어갔다. ‘석촌호수 토닥토닥 청년 버스킹에는 송파구의 재능 있는 청년예술가 67개 팀이 참여해 문화실험공간 호수석촌호수 아뜰리에에서 구민들을 위해 총 34회에 걸쳐 다채로운 거리공연을 펼쳤다.

 

그동안 구는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다양한 축제를 온택트 방식으로 개최하며 문화예술을 통해 주민들에게 희망을 전해왔다. 구 대표 축제인 석촌호수 벚꽃축제21회 한성백제문화제 대백제전등이 전시 및 비대면 프로그램 중심으로 구 전역에서 진행돼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앞으로도 송파구는 어려운 시기에 쌓아온 문화예술사업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위드코로나 시대에 맞게 보다 풍성하고 다양한 무대를 선보일 것이라면서 특별히 코로나19로 무대를 잃었던 청년예술가들을 위한 관심과 지원에 힘써서 예술하기 좋은 송파를 만드는데 주력하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